한민족과 부산시민의 애환이 서려있는 영도다리, 나의 일상과 일상을 연결해주던 다리이기도 하다. 4년동안 한번도 이곳에서 멈춰서 그리고 다른 시각에서 영도다리를 바라본적이 없었다. 학교를 가다말고 멈춰서서 영도다리의 새로운 모습을 지켜보았다. 영도다리 뿐만 아니라 영도다리를 배경으로 한 풍경도 함께 보았다. 버스에서, 차가 달리는 속도로 항상 지켜보던 그것과 다른 영도다리의 모습이 그곳에 있었다.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에 더해 '멈추고 다른 시각으로 볼때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라고 말하고 싶었다.

 

▲계단을 내려가면 영도다리가 올라가는 모습을 자세히 처음부터 끝까지 볼 수 있다. 몇계단 되지 않지만 이 계단을 그동안 내려가 본적이 한번도 없었다. 영도다리 위는 수백번씩 왔다리 갔다리 했으면서...

 

▲많은 분들이 다리가 올라가는 모습을 보기위해 모여있다. 젊은 사람들보다 어르신들이 많았다. 분명 옛날의 향수 때문이리..

 

 

 

 

 

▲서서히 다리가 올라가다가 완전히 올라갔다.. 보여주기 그 이상 그이하도 아닌 다른 목적이 없는 15분간의 '쇼'이지만 이쇼가 큰 의미로 다가오는 사람들도 많을터이다. 우리의 아버지에게 영도다리가 올라감을 보는 느낌은 어떠할가? 부모님을 모시고 한 번 와보고 싶어진다.

 

▲피란민들이 이용했던 점집이란다. 허름함을 간직한채 지금의 가옥구조와 다른 모습은 이곳이 그동안 큰 변화없이 이곳을 지켜왔음을 예상케한다. 그 옛날 어려울 시절, 고향을 등지고 온 많은 사람들이 미래의 희망을 보러 이곳을 찾지는 않았을까?

 

 

▲공업사도 꽤 오랜시간 점집과 함께 이곳을 지켜왔음을 느낄 수 있다.

 

▲차가 다니던 곳에 사람이 다닌다. 버스타고 학교를 오고 다닐때는 이 길이 이렇게 넓은 길인 줄 몰랐는데..

 

▲빨간불.. 빨간불 앞에 차들과 다리만이 멈추어져 있다. 곧 다리가 내려가고 빨간불이 초록불로 바뀌고 15분간의 모습과는 전혀다른 모습이 다시 이곳에 펼쳐질 것이다.

Posted by 참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누구나가 일상을 소유하고, 일상을 살아가고 있다. 일상은 반복되는 시간이며, 항상 있는 공간과도 같은 곳이다. 우리는 이러한 일상을 얼마나 누리고 있는가? 굳이 일상을 벗어나지 않고도 일상속에 존재하는 새로운 세상을 경험 할 수 있음을 그날의 경험을 통해 깨달을 수 있었다.

 

영도는 내가 다니고 있는 학교가 있기에 나의 20대의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일상과 같은 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일상과 같은 영도라는 공간에서 전혀 새로은 세상을 경험해 볼 수 있었다. 나의 많은 공간적 일상을 차지하는 영도를 탐방하며 일상 속 새로운 세상을 만나는 방법을 배워보자. 


 우리는 항상 접하는 길 가운데서 효율성만을 좇아 빠르게, 앞만보고 나아간다. 학교로 통하는 등하굣길도 나에게 있어서는 이와 같은 길이었다. 조금만 방향을 틀여 곁길로 새어보니 나의 일상속에 놀라운 광경이 펼쳐졌다. 


18층의 높이에서 바라본 영도 앞바다는 학교를 오고 가며 접하는 그 곳과는 전혀다른 모습으로 느껴진다. 

그 곳에서 오늘의 여정은 시작된다.



학교버스 안에 있을때 그 길은 나에게 있어서 등하굣길이라는 따분한 일상의 하나,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 




속도를 늦춰 버스 밖 세상을 걸어서 바라보니  작은 길들이 보이고, 그 길 속에는 일상 속 새로운 세상이 펼쳐진다. 일상 속 새로운 세상으로 들어가보자.



창문 밖의 풍경이 액자 속 한폭의 그림과도 같다. 



거울속에서 바다를, 거울 밖에서 바다를 만날 수 있다. 



바다를 향해서 사진만 찍으면 작품이 되는 그 곳, 나의 일상과 연결되어 있는 장소이다. 






무료함을 달래주는 벽화가 있는 곳, 이 역시도 나의 일상과 멀지 않은 곳에 존재한다. 



둘이라서 외롭지 않은 인형 한쌍은 그들만의 일상을 누리고 있다.




묵묵히 편지를 배달하는 집배원 아저씨와 바다가 보이는 골목에 놓여진 평상과 의자는 나에게는 특별하게 느껴지는 이 곳이 누군가에게는 평범한 일싱이기도 하다는 것을 알려준다. 



어느 집의 담장넘어 세상은 영화속에서 그려지는 그 곳과 별반 달라 보이지 않는다. 



교회의 모습도 교회라기보다 휴양소에 더 가까워 보인다. 



낡디낡은 작은집 다락방에는 누가누가 살고 있을까?



좁은 골목길은 현실의 기억인지 상상속의 기억인지도 모를 나의 기억의 향수를 자극한다.



너무나도 아름다운 또 다른 일상이 등하교길이라는 평범한 일상 바로 옆에 자리잡고 있다. 




Posted by 참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