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되면 초랑금수사길에는 벚꽃이 활짝피어 

벚꽃과 함께  어울러진 아름다운 부산의 전경을 볼 수 있습니다.

산복도로에 이렇게 벚나무길이 조성된곳은 그리 흔치 않습니다.

 

 

그런데 얼마전,  그 많던 벚나무들이 단 4일만에 순식간에 사라져버렸습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길가에 빼곡히 늘어선 벚나무가 한그루도 보이지 않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친환경 스카이웨이 주차장'을 건설한다고 벚나무들을 전부 잘라버렸기 때문입니다.

'친환경'이라 이름붙힌 사업때문에 나무를 다 잘라버리다니... 무언가 앞뒤가 맞지 않는것 같습니다.

주차장건설 때문에 잘려버린 벚나무들, 허무한 느낌이 들기까지 합니다.

 

 

 

 

 

 

Posted by 참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8.11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